공군 병사들이 여성상관 "계집" 모욕…군, 전역뒤 뒤늦게 대응(종합) > 뉴스정보

본문 바로가기


커뮤니티

뉴스정보

공군 병사들이 여성상관 "계집" 모욕…군, 전역뒤 뒤늦게 대응(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23-05-23 09:58 조회328회 댓글0건

본문

공군 병사들이 여성상관 "계집" 모욕…군, 전역뒤 뒤늦게 대응(종합)

군, 신고 접수하고도 미적대다 민간경찰에 수사 의뢰

군사법원(CG)
군사법원(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공군 한 전투비행단 병사들이 여성 상관을 장기간 성희롱하고 모욕한 정황이 포착돼 군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2일 공군에 따르면 2021년 11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모 전투비행단 당직대에서 병사들이 인수인계 대장에 여군 간부들의 이름과 사진을 붙여두고 성희롱한 것으로 파악됐다.

6명으로 구성된 당직대 병사들은 전용 컴퓨터의 인수인계 대장 한글파일에 댓글을 남기는 방식으로 입에 담을 수 없는 저급한 글을 썼다.

여성 상관에 대해 "계집", "레이싱걸같이 생겼다"고 모욕하는가 하면 "강간하고 싶다"는 글도 남겼다. 

부대 간부들은 올해 3월 신고를 접수해 이런 내용을 파악했지만, 즉각 조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되레 신고자에게 문제의 파일을 삭제하도록 회유했으며, 대대장에게 보고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은 언론 취재가 있은 뒤인 지난 11일 보고 체계에 있던 간부 3명을 징계 입건했으며, 이어 19일 해당 병사들을 민간 경찰에 수사 의뢰했다.

성희롱 가해자들은 현재 모두 전역해 민간인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공군은 "신고를 받고 보고를 지연한 간부 3명에 대해서는 소속부대가 보고지연 사실을 인지한 즉시 징계 입건해 조사 중이며, 규정과 절차에 따라 강력히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공군은 성인지 교육 강화 등 병영문화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해당 사건이 발생된 것을 엄중히 인식한다"며 "공군 전 부대를 대상으로 한 병영문화 실태조사 및 불시 군기강 점검 등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clap@yna.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꿈과희망상담센터 │ 대표 : 고경애 │ 사업자등록번호 108-80-06649
주소: 서울특별시 동작구 대림로 6, 신대방역 3번,4번출구 앞
사무실전화번호: 02-834-1366 │ 상담전화번호: 070-7503-1366 │ 팩스: 02-846-1366 │ 이메일: dnhope1366@naver.com

Copyright © 꿈과희망상담센터.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